WHO 경고에도 연설문에 ‘중국’ 바이러스라고 고쳐 쓴 미국 ‘트럼프 대통령’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AP

19일(현지 시간)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 사진기자 자빈 바츠포드(Jabin Botsford)는 자신의 SNS에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연설문을 확대한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자빈이 공개한 사진엔 ‘Corona’ 부분이 굵은 검은색 펜으로 그어져 있고 그 위에 손 글씨체로 ‘CHINESE’가 적혀 있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외신들은 “확실하지는 않지만, 그간 알려진 트럼프 대통령의 손 글씨체와 매우 유사하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연설문을 고쳤을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SNS뿐만 아니라 공개석상에서도 연일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지칭하며 중국의 책임론을 강조해 왔습니다.

인스타그램 Jabin Botsford
ADVERTISEMENT

이에 세계보건기구(WHO)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 바이러스’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말라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미국 CNBC 방송에 따르면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하는 것은 의도치 않은 인종차별을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서 왔기 때문에 중국 바이러스라고 하는 것”이라며 인종차별적 발언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앞으로도 중국 바이러스라는 표현을 계속 사용하겠다는 것을 시사하며 이렇게 하는 이유는 중국이 바이러스를 미군 책임으로 돌리려고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