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4월 5일까지 “PC방·노래방·학원운영중단”… 어길시 ‘벌금·구상권’ 청구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170724115704869_WWM8SNUA.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및 집단감염 방지를 위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헬스장과 PC방 등의 시설 운영을 중단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시내 2만 5000개 학원에 대한 방역지침 준수명령도 내렸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ADVERTISEMENT

23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민간 체육시설은 현재 57.5%가 운영 중”이라며 “15일간 운영을 중단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PC방과 노래방은 1차 전수조사를 마쳤으며 오늘 중으로 시내 전체 영업장에 운영 중단 권고 및 방역 지침을 전달하고 현장점검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4월 5일까지 최대한 집에 머물고 PC방과 노래방, 학원 운영을 중단해달라”며 “정부 방침에 맞춰 강력히 대처하고 지침을 준수하지 않는 시설이 확인되면 벌금 부과와 구상권 청구 등을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