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군 여군 구분없이 같은 생활관을 쓴다는 노르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