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라는 단어에 반감 갖게 만든다는 우즈벡 혼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