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터에서 FM만 추구하던 소대장의 최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