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로 남아있는 박명수가 육군에 끼친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