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만들 때 관상만 봤다는 소속사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