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해라. 바보처럼 임신을 하고 그러냐…” 임신후 남친에게 버림받아 자살한 여대생

00
01
과거 2016년 20대 여대생이 남자친구의 아기를 가진 뒤 남자친구에게 버림 받고 극단적 선택으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있었습니다.

당시 페이스북과 각종 카페 등에 해당 사건에 대한 글이 올라와 사회적으로 큰 논란이 되었었다.

현숙 씨는 오래 만났던 사랑하는 남자친구의 아이를 임신했는데 상상도 못 한 남자친구의 반응에 충격을 받았다.
남자친구인 A씨는 현숙 씨에게 “낙태를 해라. 바보처럼 임신을 하고 그러냐”면서 외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격에 빠진 현숙 씨는 약을 먹고 자살 시도를 하였고, 아기는 유산이 되어 정신적인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절망할 수 밖에 없었던 현숙 씨는 결국 아빠와 남동생에게 유서를 남긴 뒤 남자친구의 10층 아파트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
현숙씨가 아빠와 남동생에게 남긴 유서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