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3분이 넘게 개와 사투” 이번에 대형견에게 물려 사망한 여성, 당시 CCTV 공개(+영상)

성인 크기 개 떼어내지 못해 3분이 넘게 사투 언덕 내려와 큰소리로 도움 요청했지만 끝내 사망
YTN 보도화면 갈무리.
경기 남양주에서 한 50대 여성이 대형견에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당시 상황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이 공개됐다.25일 언론사 YTN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붉은색 옷을 입은 50대 여성은 산책을 위해 야산으로 올라가다가 다급하게 내려가는 장면이 담겨있다.이때 대형견이 여성의 팔을 물고 있었으며, 대형견은 바닥에 쓰러진 여성을 격렬하게 공격했다. 여성은 3분 넘게 대형견과 사투를 벌이다 겨우 벗어나 길 건너편으로 가 쓰려졌다.
1355
광고공장 직원이 여성을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큰 부상을 입은 여성은 결국 병원에 목숨을 잃었다.피해자 가족 측은 이 같은 사고가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영상 공개에 전격 동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1356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119구조대는 인근에서 마취 총을 쏴 이 개를 포획했는데, 개는 몸길이 150㎝, 무게 30㎏가량으로 풍산개와 사모예드 잡종에 가깝다는 전문가의 소견이 나왔다.
포획된 대형견. 남양주 소방서 제공.
경찰은 현재 대형견의 해당 주인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 현장 근처에 수십 마리의 개를 사육하는 사육장 주인 A씨를 불러 조사했으나, A씨는 자신이 사육하던 개가 전혀 아니라고 부인했다.경찰은 사고를 낸 개가 몇 달간 주변을 배회한 유기견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목줄 흔적이 있지만 오랜 기간 주인의 손에서 벗어나 야생에서 홀로 살아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경찰과 남양주시 유기견보호센터는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 개를 안락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아래는 YTN 뉴스 해당 영상으로 이어지는 링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