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쏟아부었지만, 도심의 흉물로 자리잡고 있는 “XX XXX”

그렇게 세금 쏟아 붓더니 결국 흉물이 되버린 물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