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대위가 ‘머니게임’ 참가했으면 생겼을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