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다녀온 20대 부부 확진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 성남시는 수정구 창곡동에 사는 25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연합뉴스

앞서 이 여성의 남편(29)씨도 전날 코로나19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이들 부부와 같이 사는 부인의 아버지(51)도 수정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함께 받았다가 이날 확진 판정이 났다.

부부는 음악 관련 일로 지난달 4일 미국을 방문했다가 이달 12일 입국했다.

이들은 지난 14일부터 발열, 기침 증상을 보인 것으로 조사됨에 따라 보건당국은 증상 발현 전날부터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연합뉴스.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