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연기’를 위한 IOC의 논의 발표에 전 세계가 ‘환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200319000151990_P4.jpg 입니다.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연기를 포함한 세부 논의를 4주 안에 끝내겠다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발표에 전 세계가 환영했습니다.

IOC는 지난 23일(한국시간) 긴급 집행위원회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도쿄 올림픽을 연기하는 방안이 하나의 선택사항”이라며 “(올림픽을) 연기하는 시나리오를 포함한 세부 논의를 시작해 4주 안에 매듭지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단 올림픽 ‘취소’는 의제에 올리지 않을 방침이라고 IOC는 덧붙였습니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를 강조하던 IOC가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는 코로나19 확산에 올림픽 연기를 강력히 촉구해 온 각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유럽과 미국의 각 종목 선수들의 요청에 사실상 백기를 든 모양새입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앤드루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은 “연기를 포함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여러 시나리오를 검토하겠다는 IOC의 결정을 전폭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RU20200323045101848_P4.jpg 입니다.
연합뉴스
ADVERTISEMENT

세계육상연맹은 “도쿄올림픽 연기를 위한 IOC의 논의를 환영한다”고 발표했습니다.

AP통신은 서배스천 코 세계육상연맹 회장이 이날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앞으로 ‘코로나19 여파로 7월 도쿄올림픽은 실현 불가능하며 바람직하지도 않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고 소개했습니다.

나이젤 허들스턴 영국 체육장관은 “IOC가 도쿄올림픽 연기를 심각하게 검토하는 것은 옳은 일”이라며 “선수, 팬, 관계자들의 건강과 안전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역설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BC-%25EB%2589%25B4%25EC%258A%25A4.jpg 입니다.
MBC-뉴스

휴 로버트슨 영국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도쿄올림픽 연기와 관련한 여러 옵션을 검토하기로 한 IOC 집행위의 결정을 환영한다”면서도 “여전히 중대한 불투명성에 직면한 선수들을 위해 IOC가 신속하게 결정하길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단락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고자 유럽과 미국 정부가 실내 훈련장 등 다중 이용 시설을 폐쇄하고 자국민에게 집에 머물라고 강조하면서 선수들은 연습 장소를 찾지 못해 올림픽을 제대로 준비할 수 없는 형편입니다.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는 IOC의 발표를 “중요한 진전”이라고 평가하고 “우리의 우려를 접한 IOC가 최대한 서둘러 입장을 정리한 것에 감사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우리 선수들은 여전히 도쿄올림픽을 둘러싼 엄청난 모호함에 직면했다”며 좀 더 명확한 정보를 빨리 제공해주길 바랐습니다.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는 전날 온라인 회의에 참석한 미국올림픽 대표 선수들의 여론 조사에서 도쿄올림픽 연기를 지지하는 의견이 70%에 육박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국민도 올림픽 연기를 지지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20∼22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77명(답변자 기준)을 대상으로 진행해 23일 공개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 영향으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취소·연기 가능성에 ‘연기하는 쪽이 좋다’는 의견이 69%로 가장 많았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