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저축’ 가입자 모집, 월 10만원 저축으로 3년 후 1천 440만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190827000129990_P4.jpg 입니다.
연합뉴스

청년 목독 마련과 자립을 위해 지원하는 청년저축계좌의 신규 가입자 1차 모집을 부산시가 내달 1일부터 시작합니다.

‘청년저축계좌’는 청년 근로자가 월 10만원을 저축하면, 정부에서 근로소득장려금 월 30만원을 매칭해 지원하는 통장을 말합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D%2594%25EC%258A%25A4%25EC%25BF%25A0%25ED%2594%2584.jpg 입니다.
더스쿠프
ADVERTISEMENT

3년간 360만원을 적립하면 만기에 1천440만원을 받아 목돈을 마련할 수 있습니다.

일하는 차상위계층 청년들이 사회에 안착할 수 있도록 주택 전세자금과 교육비 마련을 지원해 청년들의 자립을 돕는 사업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84%259C%25EC%259A%25B8%25EA%25B2%25BD%25EC%25A0%259C.jpg 입니다.
서울경제

가입 대상은 일반 노동시장에서 일하면서 소득인정액이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인 주거·교육 급여 대상 혹은 차상위계층 청년(만15세∼39세)입니다.

3년간 근로활동을 지속해야 하고, 연 1회 교육을 이수와 국가공인자격증도 취득해야 합니다.

시는 다음 달 1차 모집(305명) 후 7월에 2차 모집을 해 총 609명을 모집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