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뻐서 연락했다..” 고려대 교직원, 중국 유학생들의 개인 정보 빼내 사적으로 연락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191128000127990_P4.jpg 입니다.
연합뉴스

고려대학교의 한 교직원이 업무 중 개인정보를 빼내 수십 명의 중국인 유학생들에게 사적 연락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84%259C%25EC%259A%25B8%25EC%258B%25A0%25EB%25AC%25B8.jpg 입니다.
서울신문
ADVERTISEMENT

서울 성북경찰서는 고려대학교 국제처 글로벌서비스센터 소속 교직원 A씨를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지난 23일 밝혔습니다.

경찰과 고려대에 따르면 이달 16일부터 글로벌서비스센터에서 일하게 된 A씨는 근무 첫날부터 여성 중국인 유학생 40여명에게 ‘예뻐서 연락했다’, ‘한눈에 반했다’, ‘친해지고 싶다’는 내용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다고 전해집니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5%25AD%25EB%25AF%25BC%25EC%259D%25BC%25EB%25B3%25B4.jpg 입니다.
국민일보

메시지를 받은 학생들이 학내 중국인유학생회와 학생 단체 등을 통해 이를 학교 측에 알렸고, 고려대는 이달 20일 성북경찰서에 A씨를 고소했습니다.

고려대는 “A씨에게 채용 취소를 통보하는 내용증명 우편을 발송했다”며 “현재 A씨는 교직원의 권한이 정지된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이달 19일부터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학교 측은 전체 외국인 유학생들을 상대로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를 불러 피의자 조사를 마친 상태”라며 “구체적인 개인정보 유출 범위와 경로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