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국민들 상대로 명예훼손 ‘1천건’ 고발 및 성도 사칭 ‘법적 대응’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로 비난을 받아온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이 가짜뉴스와 악성루머 관련 법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신천지 측이 법적 대응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20일 언론매체는 종교계를 인용해 신천지가 현재까지 1,000건이 넘는 고발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습니다.

신천지 측은 지난달 18일 신도 중 첫 코로나 확진자인 31번 환자 발생 이후 온라인에서 사실과 다른 정보를 유포 및 공유한 이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 조치했습니다.

신천지
ADVERTISEMENT

신천지 관계자는 “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에서 허위사실을 악의적으로 유포한 경우를 추려 경찰에 고발했다”며 현재까지 사이버수사대에 신고한 건수만 1,000건이 넘는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서 신천지 신도 행세를 하면서 “다른 교회에 코로나를 퍼뜨리자”고 말한 뒤 이를 캡처해 퍼뜨리는 등의 사례가 고발됐습니다.

신천지 측은 앞으로도 관련 내용에 대한 모니터링을 이어갈 방침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